로고

전국아파트연합회, 활용품 기피품목 효율적 해결방안 제시

환경정책 가격연동제, 공공수거제 등 오락가락

표준화된 수거비 적정가격 고지 주민불신 해소

노익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4/26 [18:58]

전국아파트연합회, 활용품 기피품목 효율적 해결방안 제시

환경정책 가격연동제, 공공수거제 등 오락가락

표준화된 수거비 적정가격 고지 주민불신 해소

노익희 기자 | 입력 : 2024/04/26 [18:58]

▲ 협의회 사진  © 노익희 기자


[한국아파트뉴스 노익희 기자] 전국아파트연합회와 광주시의회 환경복지위원장이 24일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세계 곳곳에서 자연재해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기후변화 방지에 대한 대응방안 모색에 나섰다.

  광주시의회 조석호 환경복지위원장과 전국아파트연합회(전아연) 한재용 광주시회장, 주택관리사협회 김수정 관리소장은 간담회를 열어 공동주택 재활용품 중 투명페트병·스티로폼 등 기피품목 수거중단 문제 및 해결방안을 나누었다.

 

  한재용 광주시회장은 “정부의 환경정책이 현실에 맞지 않고 오락가락해 지키기 힘들고 자치단체도 확실한 대안을 마련하지 못헤 아파트 단지에서는 폐비닐류과 페트병, 스티로폼 등의 수거에 혼란과 불편을 겪고 있다”고 했다. 

 

  한회장은‘공동주택 생활폐기물 효율적 해결방안’으로 지금까지 소홀했던 ▲기피 품목인 페트병과 스티로폼 유가 수거 ▲환경분담금(생산자책임 재활용제도와 장려금 상향조정)지급으로 수거업체의 수익성 보존 ▲단지별 수거 가격이 천차만별하여 불신 풍조가 발생하지 않도록 표준화된 여건과 조건에 따른 단지별 적정 수거 가격을 공지”하도록 주문했다.

 

  조석호 환경복지위원장은 “최근 중요한 자원순환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재활용품 수거 문제에 대해 자발적인 분리수거 문화 정착 등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며 “공동주택 보급률이 높은 광주시인 만큼 광주시가 타시도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법령에 의거하여 관련 조례를 연구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택관리사협회 김수정 소장은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을 위해 “투명 페트병은 칩(chip)으로 가공되어 고급 의류, 화장품 용기를 만들 수 있어 일부 지자체 유료수거를 하고 있다”며 “기피 품목인 스티로폼도 온전하게 배출시 건축몰딩, 경량콘크리트, 부직포, 조립식발판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어,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기준에 맞는 배출 시에는 인센티브제도와 기피품목 장려금 등의 보상이 주어질 수 있도록 조례 제정”을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